주변관광지

본문 바로가기

주변관광지

해변에 기암절벽이 우뚝 솟고 노송이 그에 어울려서 정경을 이루고 있는데, 절벽 위에 하조대라는 현판이 걸린 작은 육각정(1955년 건립)이 있습니다. 조선의 개국공신인 하륜(河崙)과 조준(趙浚)이 이 곳에서 만년을 보내며 청유(淸遊)하였던 데서 그런 명칭이 붙었다고 합니다.

이 하조대에서 바라보이는 해변이, 1976년 신설 개장된 하조대해변입니다. 너비 100 m, 길이 1,000m, 면적 약 2만 5000평에 달하는 이 해변은 물이 깊지 않고 경사가 완만하며 배후에 송림이 우거져 있습니다.

해안에 우뚝솟은 기암절벽과 노송이 어우러져 있고 탁트인 검푸른 동해바다와 그 위를 만선의 기쁨을 싣고 오가는 어선들이 길을 재촉하는 아름다운 바다풍경을 자랑합니다.

조선 정종 때 세워진 것이 시초인 육각정이 있고, 그곳에서 바라보는 빼어난 절경은 2009년 12월 명승 제68호로 지정됐습니다. 양양군의 낙산사 의상대와 함께 일출의 명소로 잘 알려져 있고, 드라마 ‘태조 왕건’을 촬영한 곳이기도 합니다.

 

 

상광정리 인근 산촌마을인 대치리는 깊은 산골마을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희마을에서 이곳 대치리로 이어지는 산촌마을 임도를 따라 트래킹을 즐겨보실 수 있습니다.

송이가 나는 상쾌한 소나무 숲이 전하는 맑은 기운을 받으며 건강과 즐거운 여행길에 올라보세요.

 

 

어성전이란 한자로 물고기 어, 이룰 성, 밭 전자를 쓰며 물고기밭을 이룬다, 한마디로 물 반 고기 반이란 뜻입니다. 예부터 물이 깊어 고기가 많고 주위의 산은 성과 같으며 밭이 기름져 부모 모시고 처자를 부양하기에 적합한 곳이란 뜻에서 일컫게 된 말입니다.

어성전계곡은 이름에 걸맞게 물고기가 많아 낚시를 즐기는 관광객이 많습니다. 계곡에 들어서면 사방이 아름다운 산, 아름운 경치, 깨끗한 물로 둘러싸여 있고 한여름에도 발을 담그면 뼈속까지 시릴 정도의 맑은 계곡물엔 낚시를 드리우자마자 다양한 민물고기가 올라와 그 재미가 쏠쏠합니다.